장례정보장례정보장례정보에 대한 안내와 절차, 국내/외 장례문화정보에 대한 안내입니다.

Home 장사정보마당 장례정보

국내/외 장례문화

  • 국내장례문화
  • 국외장례문화
  • 전통장례절차
  • 통과의례
  • 기본도서
  • 세계관
  • 정신적특징
  • 어원과시원
  • 사회적기능
  • 시대별변천과정
  • 상고시대(단군시대~삼한시대)
  • 삼국시대(기원전1세기~7세기)
  • 고려시대(918년~1392)
  • 조선시대(1392~1910)
  • 일제강점기 및 해방시대(1910~해방후)

예(濊)

기록으로 보면, 당시에는 죽음과 질병을 동일시하여 매우 꺼리는 염기사상(厭忌思想)이 있었던 듯하다. 또 사람이 죽으면 집을 헐어버리는 것으로 보아서는 이리저리 옮겨 다니는 수렵 및 목축생활을 한 것으로 사료되며, 죽음에 대한 사생관이 아직 생성되기 전인 듯하다. 당시의 장법으로는 시신을 주거로 사용하던 굴이나 지상에 덮어두는 방법, 자연적인 구릉지에 간단한 형태의 구덩이를 파거나 구덩이 없이 조개껍질이나 흙을 덮어 두는 방법, 또는 그 위에 돌을 쌓아 두는 방법 등이 있었을 것으로 추정된다.

동옥저(東沃沮)

사람이 죽으면 먼저 가매장을 한 다음에 후일 뼈만 추려서 나무로 만든 큰 곽 속에다 세골장을 하였던 듯하다. 그리고 온 가족은 모두 한 곽 속에 안치되었던 듯하다. 고인이 먹을 쌀을 곽의 입구에 넣어 두었다는 것을 보면, 이승과 저승이 한쪽 입구의 출입문을 통해 서로 연계되어 있다는 계세사상의 관념을 가지고 있었던 듯도 하고, 한편으로는 고인의 뼈를 통한 부활과 재생을 바라는 간절한 염원이 있었던 듯도 하다.

부여(夫餘)

나무로 곽을 만든 다음 관을 넣는 매장법이 행해지고 있었음을 알 수 있으며, 순장 후 후장의 풍습이 있었음을 알 수 있고, 또 이를 통한 계세사상의 흔적을 알 수 있다. 장례 기간(5개월)이 길고 얼음 등을 사용한 것으로 보아 시신보존처리가 어느 정도 발달했던 것으로 보이며, 날 것과 익힌 것 등 제물에 대한 언급과 상복 의미의 흰 옷 등에 대한 언급으로 미루어 보면 고인에 대한 상당한 수준의 의례가 있었음을 알 수 있다.

삼한(三韓)

삼한에서는 장사지낼 때 관 밖의 곽에 큰 새의 깃털을 꽂았다. 이는 새가 영혼을 저승이나 천상에로 운반해가는 매개자로 여겨졌다는 반증이다. 깃털 대신 오리 모양의 토기가 부장품으로 낙동강 유역의 변한 진한 지역에서 출토되기도 하였다. 또한 장송에 우마를 사용하기도 하였는데, 이는 우마가 가지는 재산적 가치로서의 후장 풍습 때문만 아니라, 그들이 가지는 종교적 의미 때문이기도 한 듯하다. 특히 말은 영혼을 지하의 세계에서 명계 즉 천상세계로 운반해가는 매개동물로 여겨졌다.